'다이어리|일상'에 해당되는 글 89건

  1. 2019/07/12 치킨을 시켰다.
  2. 2018/12/31 2018년을 마무리 하며
  3. 2011/12/22 자존심을 내세우지 않으려는 이유.
  4. 2011/11/24 나자신을 위한 메모3
  5. 2011/10/13 C언어와 유닉스를 만들었던 데니스리치님 타계.
  6. 2011/10/06 스티브 잡스 타계
  7. 2011/09/20 근황.
  8. 2011/03/09 짧은 근황과 올해의 다짐과 아이패드 앱 판매량. (6)
  9. 2010/12/09 요즈음 일상 (4)
  10. 2010/05/06 2010년 5월5일. 최근의 근황과 다짐. (6)
  11. 2010/01/28 Neocell Fighters Evolution Preview (2)
  12. 2010/01/04 2010년 ...
  13. 2009/12/04 어느덧 2009년의 12월
  14. 2009/11/22 이제 떡밥은 끝났다. 아이폰출시 발표, 오늘(22일) 12:00 예판시작. (2)
  15. 2009/09/30 최근의 일상, 명절 인사 ^_^ (4)
  16. 2009/08/06 보이지 않는 전환기
  17. 2009/07/22 오늘 7월22일은 개기일식의 날
  18. 2009/07/20 대세는 2NE1 !! (4)
  19. 2009/05/29 하나의 연설만 들어보아도..
  20. 2009/05/26 김연아 트위터 사용한다..
  21. 2009/04/30 네오셀파이터 세일종료와 근황 (4)
  22. 2009/04/04 ngmoco 에서 새로운 TD를 만드는가 봅니다.
  23. 2009/03/23 네오셀 파이터즈 후속개발에 들어갔습니다. (9)
  24. 2009/02/04 입춘대길 (4)
  25. 2009/01/31 삼성전자 TV의 점유율을 보면서..
  26. 2009/01/22 Gee Gee Gee
  27. 2009/01/21 어제 오전에 도착한 도서3권과 평 (4)
  28. 2009/01/12 초 강행군.. 그리고 테스팅방법 (6)
  29. 2008/12/22 볼썽사나운 광고 (7)
  30. 2008/12/01 아침 CNN Daily 를 보면서 느낀것
  31. 2008/10/29 최근의 개발일상과 다짐
  32. 2008/09/02 최근의 일상과 다짐, iPhone 개발 첫발을 딛는다. (4)
  33. 2008/08/19 정말 화가 나는데 이거... (6)
  34. 2008/07/30 상반기결산 구입&복습한 책들 (2)
  35. 2008/06/26 제3의 사춘기?
  36. 2008/05/22 공부하는 것은 노는 것이고 노는 것은 공부하는 것이다.
  37. 2008/05/01 몇시간 동안 광우병에 대해서 조사해보았다.
  38. 2008/04/21 스몰빌 시즌7-15 라스트씬 삽입곡 vast , one more day
  39. 2008/03/12 엑스오 엑스오 가쉽걸 : XO XO Gossip Girl
  40. 2008/03/01 오늘 삼일절의 의미를 되새기는 사람은 몇이나 될까?
  41. 2008/02/23 VM과 에뮬레이터를 찬사하며 ...
  42. 2008/01/02 새해를 맞이하며 (4)
  43. 2007/11/12 프로그래밍 언어와 패러다임
  44. 2007/10/16 일기: 내면으로부터 반성
  45. 2007/10/08 [기쁜일] 안정성 서버확보. (2)
  46. 2007/09/23 ..인 것 같습니다.
  47. 2007/09/12 mini skirt get grounded.
  48. 2007/08/28 신의 권능 :인내에 대한 고찰 (1)
  49. 2007/07/13 징크스, 상징의 무서움 13일의 금요일
  50. 2007/06/26 不積跬步 無以至千里 不積小流 無以成江河
  51. 2007/06/22 삼성 마스게임에 대한 무지막지한 편견들. (4)
  52. 2007/03/20 갑자스런 방문자수의 6배의 증가의 원인은 야후동영상
  53. 2007/03/15 라나 랭이 오늘 결혼한다던데...시즌6 16번째 에피소드
  54. 2007/03/14 나는 진달래를 참 좋아했다.
  55. 2007/03/01 블리자드에서 온 크리스마스 카드.
  56. 2007/02/27 Hillary Clinton , I'll End This War
  57. 2006/12/19 XNA에 대한 정반대의 의견들을 보면서 느낀것들...
  58. 2006/12/14 모던토킹과 체감형 게임 행온(Hang-On) (2)
  59. 2006/12/06 록키 발보아 -- 록키6
  60. 2006/12/01 Sexy Music - Nolans
  61. 2006/11/28 다르게 생각하기. (4)
  62. 2006/11/24 오래된 일기장
  63. 2006/11/17 한국에서는 갈 수 없는 일본야후 동영상 (2)
  64. 2006/11/09 Nadia is fun. 나디아는 재밌어. (2)
  65. 2006/11/06 앞만 보고 달려가고 있다면 ... (1)
  66. 2006/11/03 Diary : the best dream , 자기자신을 죽이는 꿈.
  67. 2006/10/19 한번 여유롭게 웃어보아요 ~ 홍경민 모창동영상
  68. 2006/10/10 해커를 위한 구글
  69. 2006/09/20 Matrix
  70. 2006/09/11 우리는 무엇때문에 사는가?
  71. 2006/09/04 서버기능장애 ! (2)
  72. 2006/08/31 [일상] 현재 시험테스트중인 서버시스템의 조건
  73. 2006/08/28 정보중독증
  74. 2006/08/17 태터툴 이미지 업로드 문제 (1)
  75. 2006/07/27 미로
  76. 2006/07/18 새로 구입한 책들: 파이의역사외 4종과 복습할 책리스트 (2)
  77. 2006/07/06 책구입과 정리 : 최근에 구입한 책들과 복습한 책들
  78. 2006/06/29 자료구조와 알고리즘 책을 구매하다. (3)
  79. 2006/06/27 20여년 전의 추억: 마이크로소프트 !! 컴퓨터학습 85년 7월호 (4)
  80. 2006/06/10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
  81. 2006/06/03 영혼의 힘 ( Power of Soul )
  82. 2006/05/25 미소만으로 알 수 있는 사람이 못 될찌라도
  83. 2006/05/24 경계를 넘어 .
  84. 2006/05/18 Moving has completed. (1)
  85. 2006/05/06 10년이라는 단위...
  86. 2006/05/04 10년전 아이디어.. 게임내의 실제광고
  87. 2006/04/26 인생이란 끊임 없는 질문을 계속 해 나가야 한다. 비록 영원히 답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될지라도
  88. 2006/04/19 Thinking of a logic for coding (2)
  89. 2006/03/31 10여년 동안 섰던 URL을 바꾸려니..

치킨을 시켰다.

다이어리|일상 2019/07/12 15:47
치킨을 시겼다. 치킨무가 두부처럼 용기가 얇아져서 반토막이 났다. 언젠가부터 떡볶기 양도 두부의 두께도 소세지의 두께도 이제 치킨무의 두께도 아이스크림의 길이도 줄어간다.


언뜻 똑같이 보이지만 똑같지 않은 것들.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그 이유중의 하나는 바로 인구구성의변화 즉 주요가족 구성인이 4인가족 이상에서 1-3인으로 바뀌게 된것도 그 이유중에 하나라고 생각한다.
(물론 이것말고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기업의 눈속임 , 이익추구..)

십오년전에 나는 이런변화를 예측했다. 그당시 일본에선 혼밥이 자연스러웠고 즉석밥이 있었고 많은 사람들이 편의점 도시락으로 점심을 해결했다. 시내중앙의 편의점 같은 곳은 점심시간 시작5분이면 도시락이 동났다. 패미레스(패밀리 레스토랑)은 망해가고 있었다.

동키호테 같은 천원샵이 매우 잘나갔다.

똑같지는 않지만 역시 한국도 시간이 흐르니 많은 것이 그때의 일본과 비슷해졌다. 그 많던 패밀리 레스토랑은 사라지고, 몇년지나니 즉석밥이 나왔고 혼밥 혼술 편의점 도시락 작은용기 1인가족 수많은 간편음식들

인구가 줄고 가족구성이 달라진다는 것은 사회의 여러부분들이 바뀐다는 것이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재래시장의 용기문제와 관련 이야기가 나온다.
백종원은 그 시절쯤 일본에서 그런 것들을 느꼈을 것이고 한국에 적용한 여러가지 것들이 있을 것이다.
참 대단한 사람이다.

십수년전에 아는 사업구상가분께 이런 이야기를 하면서 앞으로 1인을 위한 레스토랑이라든지 다른것들이
흥행할 수 있다 말해드린 적이 있었다.

많은 것들을 예측했고 물론 많은 것들이 틀렸고 많은 것들을 맞추었다.
중요한것은 미래를 예측하는 자세를 가지는 것과 준비하고 있을 것.

그런데 그것을 넘어서는 것은 역시 무위인듯.. (왜 철학이야기로 끝나지ㅋ)
top

◀ PREV : [1] : [2] : [3] : [4] : [5] : .. [89] : NEXT ▶